K.C.C.C.D
     
  HOME | 한총연소개 | 한총연조직 | 회원/단체 | 멀티미디어 | 게시판 | 사이트 맵 |

회원등록 비번분실

  Product  
전체보기
한총연 소개
한총연 연혁
한총연 소식
대표회장 인사말


 greetings
대표회장 인사말
대표회장 2021년 신년사

대표회장 2021년 신년사(한해를 마감하고 새해를 맞으며....)

 

 

할렐루야!

사랑하고 존경하는 (사)한국기독교보수교단총연합회 회원 교단 및 단체와 각 지교회 성도 여러분! 하나님의 축복하심과 우리 주 예수그리스도의 은혜와 평강이 언제나 함께하시는 성령님의 은혜가 늘 충만하시기를 기원하며 문안 인사드립니다.

회원님들이 본회 사무실을 편히 오실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김포공항 앞에 사무실을 open한지도 어느덧 한해를 넘기고 있는 가운데, 자연은 언제나 불평이나 원망도 없이 계절의 변화를 따라 산과 들에 온갖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던 잎과 열매를 떨구어 내고 이제는 앙상한 가지만 드러낸 채 깊은 동면의 잠에 빠져드는 계절이 되었습니다.

우한에서 시작 된 COVID-19 바이러스로 인하여 인류는 일찍이 경험하지 못하였던 최대의 위기를 맞이하여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많은 고통과 괴로움과 불안 속에서 하루하루 삶을 걱정하며 어려운 삶들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COVID-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하여 모든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우리가 하고 있는 여러 가지 사역하는 일들이 위협을 당하며 우리의 발걸음을 묶어 놓은 지도 벌써 한 해를 넘기는 세월이 흘러갔습니다. 이러한 일들이 이제는 개인을 넘어 국가로 또 전 세계적으로 모든 분야의 상황으로 인하여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개인의 자유, 직업(영업)의 자유, 집회의 자유 그리고 심지어 예배의 자유까지 제한당하고 그 외에도 많은 것들을 지나치게 통제하고, 제한하는 일들이 빈번이 일어나고 있는 실정입니다.

우리에게 가장 심각하게 다가오는 것은 교회 예배의 자유를 억압하고 비대면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강권(強勸)하는 정부에 대해 많은 교회들이 아무런 이유와 성명도 없이 이를 수긍하고 받아들이는 것들이 과연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일들이었을까를 생각하게 합니다.

본회도 그동안 정기적으로 행하여 오던 각종 행사들이 중단되거나 축소되었으며, 지난 12월 21일 법인이사회에서 “우한에서 발발한 COVID-19 바이러스가 사라질 때 까지 각종 회의와 행사를 위한 인원을 소집하는 모든 행사를 일시 중지하기로 결의 하였습니다. 어서 속히 이와 같은 제한들이 사라져 정상적인 사역을 할 수 있기를 절실히 바라고 있습니다.

우리 기독교인에게 예배는 목숨과도 같은 것입니다. 기독인에게 예배를 무시하고 포기하라는 것은 기독인의 삶을 포기하라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기독인에게 예배는 결코 중단되어서는 안 될 뿐만 아니라 어떠한 이유와 탄압으로도 중단되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저는 이번일로 인하여 하바국선지자의 가슴 저리는 고백의 말씀이 생각납니다.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하지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먹을 것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소가 없을지라도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합3:17-18)

우리 모두가 알듯이 하바국선지자는 유다 백성들이 타락할 때 하나님께서 갈대아 사람들을 통해 유다를 심판하신다는 메시지를 받고 얼마나 두려웠던지 창자가 흔들리고 입술이 떨리고 뼈가 섞는 것 같고 몸이 처소에서 떨렸다고 하였습니다. 그러한 상황에도 하바국은 하나님 앞에 구원의 찬양을 하였습니다. 침략으로 말미암아 아무것도 남는 것이 없고 빼앗긴다 해도 어떠한 상황에 처해 있던지 하나님이 자신을 구원하여 주신 그 은혜를 찬양한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많은 성도들이 비대면 예배와 온라인 예배로 인하여 교회의 예배에 참여하지 못하므로 인하여 교회 재정이 어려워져 교회를 매물로 내놓거나 건축을 위하여 준비하였던 토지까지 팔려고 매물로 내놓았다고 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 그것은 그동안 교회에서 성도들에게 참된 복음의 진리 안에서 참 믿음을 심어주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COVID-19 와 같은 사태로 인하여 성도들이 예배에 불참하다보니 신앙이 나태해지고 믿음에서 멀어지는 결과의 산물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되기도 합니다.

일부 못 된 의원들이 차별금지법 및 감염병예방법이라는 핑계로 교회폐쇄법 등을 발의함으로 말미암아 기독교회에 더욱 더 큰 시련과 핍박이 다가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교회는 이럴 때 일수록 온 교회가 하나로 연합하여 진리로 무장하고 대처해야 되겠습니다.

저 또한 이러한 문제들을 타파하고자 교계의 각종 단체 및 원로들과의 접촉을 통하여 우리 교계가 하나로 뭉쳐서 이와 같은 사태를 조속히 해결할 방법을 찾고자 다방면에서 노력하고는 있는 중 이기는 하나 의견의 일치를 이루지 못하여 아직 가시적인 성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는 실정입니다.

앞으로 우리의 죽고 사는 것은 믿음에 달려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므로 이제라도 교회는 참 된 복음의 진리위에서 말씀의 뿌리를 내리고 교회를 항하여 다가오는 쓰나미와 같은 핍박과 시련을 이기고 승리할 수 있도록 믿음을 더욱더 굳건하게 다지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청함을 받은 자는 많되 택함을 입은 자는 적으니라”(마22:14)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마24:13)는 주님의 말씀을 붙잡고 힘들었던 지나간 한해를 마감하고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2021년을 맞이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리고 사랑하고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과 섬기시는 교회와 단체, 그리고 가정 위에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모든 환란으로부터 건짐 받고 구원받는 은혜와 넘치는 주님의 축복이 충만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20년 12월 31일

(사)한국기독교보수교단총연합회 대표회장 박동호 목사 올림

후원구좌 : (농협) 301-0211-8746-61 (사단법인 한국기독교보수교단총엽합회)
대표전화번호 : 1588-0342 / Fax : 0505-008-1800 / e-mail : kcd@kcccd.org
Copyright 2017-2022 by KCCCD., All right reserved.